서울

[자막뉴스] 서울시민 10명 중 7명 "이번 추석 멀리 안 가요"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20-09-20 00:00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추석 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방역 수위를 한층 높일 예정인 가운데, 서울시민 10명 가운데 7명이 장거리 이동을 하지 않을 거란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과 서울연구원이 서울에 사는 만 18세 이상 8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56.8%가 장거리 이동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일정을 취소한 사람이 16%였고, 이동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0% 정도에 불과했습니다.

이처럼 많은 사람이 연휴에 이동하지 않기로 한 배경에는 상황에 대한 심각성이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의 코로나19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질문한 결과 사태가 심각하다고 한 응답률은 넉 달 전 1차 조사 당시 47.4%에서 이번에 92.7%로 급등했습니다.

한국 사회가 코로나19 위험으로부터 안전한지를 묻는 질문에도 61.8%가 안전하지 못하다고 답했습니다.

일상 위축도 더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상의 정지나 위축이 심한 경우를 0으로, 변화가 없는 경우를 100으로 놓고 점수를 매긴 결과 평균이 46.2점으로 5점 넘게 낮아졌습니다.

그럼에도 현재보다 더 강력한 거리두기 정책이 실시될 경우 응답자 82.3%가 수용할 수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전반적으로 볼 때 주변 사람에 대한 신뢰나 호의적 태도는 약해졌고, 방역수칙 위반자에 대한 엄벌주의는 강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사팀은 감염 확산은 본질적으로 '인간 관계망'이 작동한 결과라며, 타인을 향한 배려와 존중의 일상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취재기자 : 강희경
영상편집 : 전주영
그래픽 : 이강규
자막뉴스 : 이하영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921143004702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195건 1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gangbuklib.seoul.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