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치솟는 전셋값에 서울도 '깡통 전세' 주의보 [MBN 종합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MBN News 작성일20-09-19 00:00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 앵커멘트 】
수도권에 이어 서울에서도 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이른바 전셋값이 매맷값을 웃도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셋값이 오르면서 집을 팔아도 보증금을 내줄 수 없는 이른바 깡통전세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신용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 관악구의 한 원룸.

지난달 초 전용면적 15제곱미터가 1억 8,500만 원에 전세로 나갔습니다.

불과 며칠 뒤 매매 가격은 1억 5,500만 원.

전셋값이 매매가보다 3,000만 원 더 높아 원룸을 팔아도 세입자에게 전세금을 돌려주기 어려운 이른바 '깡통 전세'가 됐습니다.

신림동 인근의 또 다른 오피스텔도 전세가가 매매가를 앞지르는 현상이 벌어졌습니다.

▶ 인터뷰 : 부동산 관계자
- "(전세가)1억 6천? 말도 안 되게 올라와 있더라고요. 매매는 1억 3천인데, 그렇게 하면 세입자가 다음에 나갈 때 주인이 (보증금) 돌려줘야 하는데 2년 사이에 (매매가) 1억 3천짜리가 1억 6천이 되진 않거든요."

수도권에 이어 서울에서도 깡통 전세가 잇따르는 건, 전세 공급은 줄지만 수요가 계속 몰리는 탓이란 분석입니다.

▶ 인터뷰 : 김규정 /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
- "수요가 급격히 늘고 몰리지만, 임대차 3법 시행 이후 재계약 늘면서 거래량 자체는 많이 줄어든 상황…공급부족으로 전세가격이 오른다고 볼 수 있죠."

실제 집주인이 전세보증금을 제때 내주지 못해 국가가 대신 갚아준 금액이 지난달 말 기준 3천억 원대로 작년 한 해보다 이미 180억 원가량 넘어섰습니다.

전문가들은 가을 이사철이지만 전세 물량이 많지 않아 거래가 많지 않은 소형단지를 위주로 당분간 깡통 전세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MBN뉴스 신용식입니다. [dinosik@mbn.co.kr]

영상취재 : 이우진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MBN #부동산 #임대차3법 #전세 #이사 #깡통전세 #신용식기자

☞ MBN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goo.gl/6ZsJGT
MBN 유튜브 커뮤니티https://www.youtube.com/user/mbn/community?disable_polymer=1

MBN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mbntv
MBN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mbn_new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195건 1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gangbuklib.seoul.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