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글날 서울 도심 보수·종교단체 대규모 집회...주변 교통 통제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19-10-08 00:00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앵커]
지난 주 개천절에 이어 한글날인 오늘 서울 도심 곳곳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규탄하는 보수 성향 단체들의 집회가 잇따라 열리고 있습니다.

특히 광화문 광장 일대에 집회는 물론, 청와대까지 행진도 예정돼 있어 주변 교통이 통제된 상태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기자]
지금 이곳에서는 조국 장관의 파면 등을 촉구하는 '범국민투쟁본부'의 집회가 한창입니다.

오후 1시쯤부터 본 집회가 시작됐고, 지금은 보수 성향 시민단체와 종교단체 관계자들의 발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광화문 광장은 물론이고 청계광장을 지나 덕수궁 근처까지 약 1km 구간이 집회에 참석한 인파로 가득 찼습니다.

이들은 양손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그리고 조 장관에 대한 철저한 검찰 수사 등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지금 광화문 광장 양측 12개 차로는 물론이고 덕수궁까지 남북으로 전 차로가 막혔고, 종로 1, 2가와 새문안로 일대도 양방향 차량 통행이 통제됐습니다.

지난주 개천절에 이어 오늘도 세종대로 사거리 건너편 동화면세점 앞까지 무대가 설치됐는데요.

주변 골목에는 충청·강원·영남 등 지방에서 올라온 참가자들을 태워 온 버스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청계광장에서는 정오부터 서울대학교 일부 학생들이 조 장관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이곳 광화문 집회는 공연과 시민 발언 등이 이어진 뒤 오후 세 시 반부터 청와대 방면 행진도 예정돼 있습니다.

지난주 행진 과정에서 46명이 청와대 진출을 시도하다 연행되기도 한 만큼, 경찰은 오늘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84개 중대, 5천 명가량의 경력을 투입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조국 장관을 응원하고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도 오늘 여의도에서 열립니다.

오후 2시부터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조국 장관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집회가 시작됐습니다.

건너편에선 보수성향 시민단체의 맞불 집회도 예정돼 있습니다.

경찰은 광화문과 여의도 등 교통 통제 구간이 집회와 행진 상황에 따라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191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079건 1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gangbuklib.seoul.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