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 시각 서울 투표소…"설레는 마음으로 왔어요"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합뉴스TV 작성일22-03-08 00:00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이 시각 서울 투표소…"설레는 마음으로 왔어요"

[앵커]

제20대 대통령을 뽑는 대선 본투표가 전국 1만4천여 개 투표소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투표소 분위기는 어떤지,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장효인 기자.

[기자]

네, 서울 중랑구 동원초등학교 투표소에 나와 있습니다.

미래를 위한 한 표를 행사하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현장에서 만난 시민의 목소리 먼저 들어보시겠습니다.

[김은진 / 서울시 중랑구] "주말에도 출근해서 오늘 본투표에 오게 됐고, 제가 뽑은 사람이 될 수 있다는 희망도 있어서 설레는 마음으로 아침부터 나와서…"

[박정숙 / 서울시 중랑구] "어느 분이 됐든 간에 국가발전을 위해서, 젊은 청년들을 위해서 잘해주면 좋겠습니다."

본투표는 사전 투표와 달리 지정된 장소에서만 가능합니다.

선관위 홈페이지나 포털 사이트에서 자신의 주소지 관할 투표소를 확인하면 됩니다.

주민등록증이나 여권 등 사진이 부착된 신분증도 챙겨야 합니다.

투표 '인증 샷' 찍으실 분들은 주의 사항이 있는데요.

사진은 투표소 밖에서만 찍을 수 있습니다.

손가락으로 기호를 표시한 사진을 SNS에 올리는 것은 가능합니다.

투표는 오후 6시까지 진행되는데요.

마감 시간이 가까워질수록 유권자가 몰리는 만큼 가급적 일찍 투표하는 것이 좋습니다.

[앵커]

장 기자, 확진자와 격리자 투표 방식은 사전 투표 때와 달라졌다고요?

[기자]

네, 오늘 본투표에서는 확진자나 격리자도 일반 유권자와 같은 방식으로 투표하게 됩니다.

임시 기표소가 아닌 투표소 내 일반 기표소를 이용하고요.

투표함에 직접 투표용지를 넣습니다.

투표하는 시간만 다릅니다.

확진자와 격리자 투표는 일반 유권자 투표가 끝난 오후 6시부터 7시 반 사이에 이뤄집니다.

외출은 5시 50분부터 가능한데, 보건소에서 받은 투표 안내 문자 원본을 지참해야 합니다.

이동 시 도보나 자차 등을 이용하고, 투표를 마치면 즉시 격리장소로 돌아가야 합니다.

만약 오후 6시가 넘어도 일반 유권자 투표가 끝나지 않으면 별도의 장소에서 기다려야 한다는 점은 유의하셔야 합니다.

지금까지 서울 중랑구 동원초등학교 투표소에서 연합뉴스TV 장효인입니다. (hijang@yna.co.kr)

[앵커]

이어서 경기도로 가보겠습니다.

경기도는 전국에서 유권자가 가장 많은 최대 표밭인데요.

이 시각 현재 투표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강창구 기자.

[기자]

네, 경기도 수원 연무중학교 투표소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은 이른 아침부터 별다른 사건사고 없이 투표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사전투표율이 워낙 높아서인지 투표소는 다소 한산한 가운데 오래 기다리지 않고도 수월하게 투표할 수 있습니다.

경기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9만6천 명에 달할 만큼 심각한 상황 속에서 선거가 치러지다 보니 투표소마다 거리두기와 발열 체크, 비닐장갑 배포 등 방역에 철저히 신경 쓰는 모습입니다.

오늘 경기도에서는 모두 3,265개 투표소에서 투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오전 11시 현재 투표율은 ()%로 지난 19대 대선 당시 같은 시간대 투표율 19.6%보다는 다소 낮습니다.

아무래도 지난 4일과 5일 실시된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인 33.65%로 매우 높았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오늘 경기도의 최종 투표율은 지난 19대 대선 당시의 77.1%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와 함께 안성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전 의원이 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함에 따라 국회의원 재선거도 동시에 치러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학용 후보와 정의당 이주현 후보, 무소속 이기영 후보가 나와 3파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경기도의 유권자는 총 1,142만 명으로 전국 유권자의 25.8%를 차지합니다.

그만큼 경기도의 표심이 당락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한다는 얘기인데요, 지난 19대 대선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42.1%를 획득했고 당시 2위는 22.9%를 얻은 안철수 후보였습니다.

안 후보가 최근 후보직을 사퇴하고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단일화함에 따라 안 후보를 지지했던 표심이 어디로 쏠릴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수...▣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r
https://goo.gl/VuCJMi\r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r
http://www.yonhapnewstv.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168건 169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gangbuklib.seoul.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