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날씨] '대서', 열대야 이어 올 최고 더위...서울 36℃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21-07-21 00:00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앵커]
절기상 가장 덥다는 '대서'인 오늘, 또 최고 기온을 경신하는 곳이 많겠습니다.

휴일까지 35도 안팎의 찜통더위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밤사이 정말 후텁지근하던데, 열대야가 나타난 곳이 많았죠?

[캐스터]
어제 낮 동안의 가마솥 열기가 그대로 밤사이 열대야로 이어졌습니다.

서울 등 내륙과 해안 곳곳의 최저 기온이 25도를 웃돌았는데요,

특히 서울의 최저 기온은 27도로 올여름 들어 가장 높았습니다.

'대서'인 오늘부터 주말까지 서울 낮 기온은 계속 36도까지 치솟으며 연일 최고 기온을 경신하겠습니다.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에 대비해 건강 관리 잘해주셔야겠습니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푹푹 찌는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천의 최저 기온이 27.5도, 제주 26.4도 등 수도권과 해안 지역 곳곳에 열대야가 나타났는데요,

낮에는 강한 일사가 더해져 심한 무더위로 이어지겠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고양 37도, 서울과 광주 36도, 대전 35도, 대구 34도까지 치솟겠습니다.

폭염특보가 내려지면, 야외에서는 그늘이나 무더위 쉼터를 찾아 휴식을 충분히 취해주시고,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물을 자주 마셔주는 게 중요합니다.

차량에 어린이를 홀로 두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오늘은 무더위 속에 영서 지방에 소나기가 살짝 지나겠고요, 이후 더위를 식혀줄 비와 소나기 소식 없이 35도 안팎의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숨 막히는 찜통더위에 올여름 온열 질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오후 2~5시 사이, 되도록 야외 작업을 자제하시고요, 충분한 휴식과 제철 과일, 음식 등으로 건강 잘 챙겨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상암동 야외스튜디오에서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8_202107220612217379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511건 1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gangbuklib.seoul.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